문학 평론가 권영민 단국대 석좌교수가 지난 17일 "문학의집 서울"에서 열린 문학콘서트에서 열강하고 있다.

"이상은 하늘에 떠 있는 까마귀의 눈으로 지상을 내려다보길 원했다." 

평범한 눈높이로 보는 것이 아니라 들여다보고 꿰뚫어 보고 뒤로 돌아가 보고 내려다보고 펼쳐 보는 것. 권영민 전 서울대 교수(63ㆍ현 단국대 석좌교수)는 시인 `이상` 문학의 핵심은 사물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는 것에 있다고 말했다. 권씨는 지난 17일 문학의집ㆍ서울에서 `이상과 다시 만나다`라는 주제로 문학콘서트를 열었다. 권씨 밑에서 수학했던 학생들, 이상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 등 250여 명이 시인 이상을 다시 알기 위해 문학콘서트를 찾았다. 

권씨는 이상에게 관심을 표한 사람들의 이메일을 소개하며 말문을 열었다. 이상이 과대 포장됐거나 연구자들이 호들갑을 떠는 것이 아니냐는 이메일에 권씨는 "1930년대 이상 등단 전까지, 그리고 이상 사후 75년이 지난 지금도 한국 문학사에는 이상과 같은 인물이 없었다"는 대답으로 이상 문학의 가치를 설명했다. 

어느 외고 3학년 학생이 이메일로 보낸 이상 문학의 의미와 왜 이상이 오늘날에도 문제가 되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 권씨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이야말로 이 콘서트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권씨는 독자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사진을 곁들여가며 시인 이상, 김해경의 삶을 설명했다. 1929년 경성고등공업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조선총독부 관리로 특별 채용됐던 엘리트 이상. 하지만 결핵 판정으로 화가의 꿈도 접고 시골로 요양을 가면서 그의 인생은 달라진다. 

시골 작부 금홍에게 사랑을 느낀 이상은 서울에 다방 `제비`를 열고 그녀를 서울로 불러들인다. 하지만 갈수록 심해져만 가는 병세와 금홍의 남성편력으로 육체적ㆍ정신적 이중고에 시달리는 삶을 살게 된다. 1937년 28세의 나이로 숨을 거둔 이상의 짧은 생은 현대에 와서도 그를 사랑하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선사한다. 

이상이 남긴 작품은 소설 10여 편, 시 80여 편, 그리고 수필 몇 십편이 전부다. 권씨는 그중에서도 난해하지만 사람들에게 친숙한 `오감도`를 통해 이상이 사물을 바라보는 시각의 실마리를 찾았다. 

까마귀의 눈으로 내려다보는 시선. 어른도 아이처럼 작게 보이고 뚫린 길도 막힌 것처럼 보이는 새의 눈. 불신과 갈등, 공포 속에서 서로를 무서워하는 사람들이 바쁘게 지나가는 모습을 달리는 것처럼 느끼는 시각. 

한때 화가가 되기를 원했고 건축학을 공부하며 구조역학을 배운 이상이었기에 가능한 감각적 인식이었다. 

콘서트에 참석한 평론가 함돈균 씨는 권씨에게 기호, 숫자 등을 사용하는 이상의 시를 문학성 측면에서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물었다. 권씨는 "이상의 시는 읽거나 노래하는 시가 아니다. 봐야 하는 시다"고 답했다. 

[정슬기 기자 / 사진 = 김재훈 기자] 
Posted by 문학콘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시인 이상(李箱·본명 김해경·1910∼1937)은 ‘불우한 천재’로 알려져 있지만 학창 시절 그의 곁에는 소중한 친구들이 있었다. 그는 1929년 경성고등공업학교 건축과를 졸업했는데 당시 졸업생 69명 가운데 조선인은 17명이었다. 이상은 조선인 졸업 동기들과 그들만의 추억을 간직하기 위해 1928년 가을부터 함께 사진을 찍고 인화해 수제 사진첩을 만들었다. 사진첩의 이름은 ‘추억의 가지가지’. 》

이상의 졸업 동기였던 김희영이 쓴 1929년 2월 12일자 일기(서울대 기록관 소장)에 그 기록이 남아 있다. ‘하학 후에는 설경을 배경으로 앨범에 넣을 사진을 박히기 위하여 우리 일동은 낙산(駱山)으로 갔다. 사진인지 무엇인지 추워서 죽을 욕을 보았다. 우리는 다시 발길을 옮겨 탑동 공원에까지 왔다. 전번에 박힌 것이 잘못되었다 하여 사진을 한 장 찍었다. 김해경 군이 나보고 장가가라고 좋은 여염집 새악시가 있으니….’

사진첩은 이상을 포함한 동기 17명이 나눠 가졌는데 현재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된 것은 문학사상사가 보관하고 있는 한 권뿐이다. 이상의 졸업 동기인 원용석이 1980년대에 기증한 것이다. 이상의 75번째 기일인 17일 이 사진첩이 처음 공개된다. 이날 오후 6시 반부터 서울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문학사상사 주관으로 열리는 ‘권영민의 문학콘서트’의 첫 회 ‘이상을 다시 만나다’에서다.

문학콘서트를 기획한 권영민 단국대 석좌교수는 “김희영의 일기를 보면 이상이 직접 앨범을 만든 것으로 나와 있고, 사진첩 뒤의 주소록 필체도 이상의 것과 동일하다”며 “이상은 일일이 사진을 오려 붙이고 표지에도 글자와 함께 그림을 그려 넣는 등 앨범 제작에 애착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총 50여 장으로 만들어진 이 빛바랜 사진첩에는 장난스럽게 여성 한복을 입은 이상, 미술 전시실에 서 있는 이상 등 다양한 ‘청년 이상’의 모습이 등장한다. 졸업생들의 개인 사진이 각기 석 장씩 들어 있고, 서울 시내 고궁 등을 돌며 찍은 단체 사진도 있다. 사진첩의 앞부분에는 학교 사진과 교가를 넣었다. 권 교수는 사진첩의 사진을 일일이 스캔해 파워포인트로 만들어 문학콘서트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콘서트에서는 소설가 김연수가 ‘내 문학 속의 이상’이란 주제로 강연한다. 김연수는 이과였던 고교 시절 이상의 ‘오감도’를 읽고 그 난해함에 매료돼 이상과 문학에 관심을 갖게 됐다. 1994년 등단 이후 이상의 삶과 죽음의 미스터리를 추적하는 장편 추리물 ‘꾿빠이, 이상’으로 2001년 동서문학상을 받으며 문단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09년 단편 ‘산책하는 이들의 다섯 가지 즐거움’으로 제33회 이상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사진첩 ‘추억의 가지가지’의 표지.(위) 아래는 미술 전시실에 서 있는 이상.

김연수는 “‘꾿빠이, 이상’은 고교 때부터 관심 있었던 이상이라는 사람에 대한 궁금증을 소설로 푼 것이다. 콘서트에서는 집필 배경 등을 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상 시시비비(是是非非)’란 주제로 권 교수와 김연수, 문학평론가 함돈균, 안서현이 이상 문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가야금 연주자 이화영의 ‘한오백년―25현 가야금을 위한 변주곡’ 등 공연도 곁들인다.

권 교수는 “대중과 함께 수준 높은 인문학적 대화와 토론을 펼쳐 사회문화적 담론의 장에 인문학의 창조적 상상력과 새로운 정신을 불어넣기 위해 문학콘서트를 시작한다”며 “매월 초대 손님들과 함께 문인 한 명을 집중 조명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http://news.donga.com/3/all/20120410/45430878/1

Posted by 문학콘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제시대 ‘천재 시인’으로 불리며 당대 문단에 파란을 일으켰던 시인이자 소설가 이상(본명 김해경·1910~1937)의 삶과 작품세계를 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오는 17일 서울 중구 ‘문학의 집 서울’에서 열리는 단국대 권영민 석좌교수의 첫 번째 문학콘서트 ‘이상(李箱)과 다시 만나다’가 그 무대다. 이 문학콘서트에서는 이상이 1929년 경성고공 졸업을 기념해서 만든 수제 사진첩 ‘추억의 가지가지’ 속 사진 일부가 공개된다.

현재 문학사상사에서 보관하고 있는 유일본을 처음 선보이는 것이다. 또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삽화’ ’날개 삽화’ 등 이상의 그림도 소개된다. 권영민 교수는 ’왜 다시 이상인가’를 주제로 현재 이상의 문학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해설한다.

초대손님으로 참석하는 소설가 김연수는 ’내 문학 속의 이상’을 주제로 강연하고, 평론가 함돈균과 안서현이 대담자로 나선다. 가야금 연주자 이화영, 여창 안정아, 노래패 ’가을방학’의 공연도 마련된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4/11/2012041101432.html

Posted by 문학콘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제 시대 난해하지만 강렬한 작품으로 당대 문단에 파란을 일으킨 시인 이상(본명 김해경·1910∼1937)의 삶과 작품세계를 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권영민 단국대 석좌교수문학콘서트 ‘이상(李箱)과 다시 만나다’가 17일 오후 6시30분 서울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열린다.

콘서트에서는 이상이 1929년 경성고등공업학교 졸업기념해 동기들과 만든 수제 사진첩 ‘추억의 가지가지’ 속 사진들이 공개된다. 현재 문학사상사에서 보관하고 있는 유일본을 처음 선보이는 것이다.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삽화’ ‘날개 삽화’ 등 이상의 그림도 소개된다. 권 교수는 ‘왜 다시 이상인가’를 주제로 이상의 문학이 이 시대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설명한다.

초대손님으로 참석하는 소설가 김연수는 ‘내 문학 속의 이상’이란 주제로 강연하고, 평론가 함돈균과 안서현이 대담자로 나선다.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5987529&cp=nv

Posted by 문학콘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난해하지만 강렬한 작품으로 당대 문단에 파란을 일으킨 시인이자 소설가 이상(본명 김해경, 1910-1937)의 삶과 작품세계를 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오는 17일 오후 6시30분 단국대 권영민 석좌교수의 첫 번째 문학콘서트 '이상(李箱)과 다시 만나다'가 중구 예장동 '문학의 집 서울'에서 열린다.

이날 콘서트에서는 이상이 1929년 경성고공 졸업을 기념해 만든 수제 사진첩 '추억의 가지가지' 속 사진 일부가 공개된다.

현재 문학사상사에서 보관하고 있는 유일본을 처음 선보이는 것.

'자상',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삽화', '날개 삽화' 등 이상의 그림도 소개된다.

권영민 교수는 '왜 다시 이상인가'를 주제로 이상의 문학이 이 시대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설명한다.

또 초대손님으로 참석하는 소설가 김연수는 '내 문학 속의 이상'을 주제로 강연하고, 평론가 함돈균과 안서현이 대담자로 나선다.

가야금 연주자 이화영, 여창 안정아의 특별공연과 노래패 '가을방학'의 초대공연도 마련된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5580726

 

Posted by 문학콘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제 강점기 ‘천재 시인’으로 불리며 우리 문단에 충격파를 던진 이상(본명 김해경·1910~1937)의 삶과 문학을 되돌아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17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예장동 ‘문학의 집-서울’에서 열리는 문학 콘서트 ‘이상(李箱)과 다시 만나다’에서다.

 문학사상사 주관으로 열리는 이 콘서트는 단국대 권영민(64) 석좌교수가 기획했다. 권 교수는 이날 ‘왜 다시 이상인가’를 주제로 이상의 문학 작품이 현대 한국 사회에 주는 의미에 대해 설명한다.

 특히 이날 콘서트에서는 이상이 1929년 경성고등공업학교를 졸업할 당시 만든 사진첩 ‘추억의 가지가지’의 일부가 공개된다. 이 사진첩은 이상을 포함한 졸업 동기 17명이 나눠 가졌는데, 현재 문학사상사가 보관하고 있는 것이 유일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첩에는 여성 한복을 익살스럽게 입은 이상, 미술 전시실에 서 있는 이상 등 ‘청년 이상’의 다양한 모습이 담겨있다.

 콘서트에서는 ‘자상’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삽화’ ‘날개 삽화’ 등 이상의 그림도 소개된다. 또 가야금 연주자 이화영과 혼성듀오 가을방학의 초대 공연도 예정돼 있다.

 권 교수와 소설가 김연수, 문학평론가 함돈균·안서현씨가 ‘이상 시시비비(是是非非)’란 주제로 대담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소설가 김연수는 ‘내 문학 속의 이상’이란 주제로 특별 강연도 한다. 소설 『굳빠이, 이상』으로 2001년 동서문학상을 받은 바 있다.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aid/2012/04/12/7507190.html?cloc=olink|article|default

Posted by 문학콘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